아시안게임, 그리고 전국체전
아시안게임, 그리고 전국체전
  • 강승남
  • 승인 2002.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비전, 새로운 아시아’를 지향하며 16일 동안 부산에서 펼쳐졌던 2002 아시아경기대회는 사상 처음 44개국 회원국(동티모르 포함)이 모두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특히 북한이 출전함으로써 평화와 화해의 한마당이 되어 국내는 물론 전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킨 대회였다.

이번 대회를 통해 남북 교류가 한 단계 진전된 것은 사실이다. 필자는 600명이 넘는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의 모습을 현장에서 주시하며 그들이 의심할 바 없는 우리 민족임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또 개막식 때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 아래 단일 복장으로 공동 입장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우리의 통일이 결코 불가능한 것이 아님을 실감했다.

실제로 각 경기장에서는 남북 선수와 응원단이 대화하며 조금씩 마음의 벽을 허물어가는 과정이 참으로 신비롭기만 했다.

아시아경기대회 규정에 따른 것이지만 경기장에서 인공기가 펄럭이고 북한 국가가 연주된 것은 당혹스러운 경험이었지만 이 역시 남과 북의 거리를 좁히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생각한다.
경기장을 찾은 시민들은 진심으로 북한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했고 북한 선수가 좋은 성적을 거뒀을 때에는 함께 기뻐했다.

우리가 같은 민족이며 언젠가는 함께 살 것이라는 기대와 희망이 있기에 할 수 있었던 행동이 아니었을까.
그러나 북한이 우리 선수들의 금메달 소식 등 우리 선수단의 활동을 외면하는 종래의 폐쇄적 보도태도를 고집한 것은 유감이다.
우리는 북을 향해 가슴을 열었지만 북한은 선수단과 응원단에만 그런 모습을 알게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런 식으로는 남북이 더 가깝게 다가서는 데 한계가 있다.

이제 잔치는 끝났다.

4년 후 카타르 도하에서 재회를 약속하면서 한라산과 백두산에서 채화된 성화는 꺼졌지만 이 대회에서 얻은 자긍심은 아시아의 무한한 발전에 큰 디딤돌이 될 것이다.

더욱이 남.북한이 한 민족이고 평화와 화합을 표방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구촌 구석구석에 알린 대회여서 이번 아시아경기대회는 더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

또한 지난 10일 대한체육회장과 북한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 남북 체육교류 창구를 단일화.활성화한다는 데 대체로 합의하고 양측 체육대표 회담을 정례화하는 것도 검토하기로 한 것은 앞으로 남북 체육교류의 차원을 더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우리는 이번 아시아경기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한반도 평화 증진은 물론 37억 아시아인의 대축제로 승화시킴으로써 2002 한.일 월드컵대회에 이어 또 한 번 대한민국의 저력과 위상을 국제사회에 과시했다.

부산 아시아경기대회의 성공과 높아진 대한민국의 위상을 토대로 앞으로 총체적인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해 우리 국민 모두가 공동의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제 우리에게는 제83회 제주 전국체전이 남아 있다.
우리는 월드컵 축구대회의 영광을 이끌어낸 국민의 저력과 부산 아시아경기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부산 시민의 역량에 이어 ‘우리도 하면 된다’는 신념을 다시 확인해야 할 시점에 있다.

우리 제주도민에게는 1998년 전국체전을 여느 시.도보다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이 있는만큼 다음달 9일 개막되는 전국체전에 대한 국민적 기대 또한 크다.

따라서 20여 일밖에 남지 않은 기간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화합, 그리고 자발적인 참여가 이뤄진다면 성공 체전이란 평가를 다시 들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제주 체전이 제주인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보여주는 장이 됐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