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문화유산 확정 삼양 검은모래톱층 등
제주시 문화유산 확정 삼양 검은모래톱층 등
  • 부남철
  • 승인 2002.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평동과 아라동에 서식하는 왕벚나무 2종과 삼양해수욕장 검은모래톱 등이 제주시 문화유산으로 확정됐다.

제주시는 18일 제주시 문화유산심의위원회(위원장 김찬흡)가 최근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국내에서 보기 드물게 신경통 등에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검은모래가 깔려 있는 삼양해수욕장 일대 검은모래톱층을 시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심의위원회는 또 영평동 제주산업정보대학 남쪽 및 아라동 관음사 서쪽에 있는 각각 1그루의 자생 왕벚나무(수령 150년 추정)와 봉개동에 있는 총 길이 206.9m의 천연동굴이자 제주 4.3 당시 주민들의 은신처 등으로 사용됐던 속칭 ‘고냉이술 동굴’도 시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이 밖에도 조선시대 제주목관아터였던 제주목관아지에 있는 ‘판관 강재의 거사비’ 등 1910년대 이전에 세워진 옛 비석 42기도 시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이번에 지정된 문화유산들은 역사적.경관적.학술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앞으로 이들 문화유산에 대해서는 안내판과 보호시설을 갖추고 정기적인 점검 활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