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수영에 금메달 쏟아져
제주 수영에 금메달 쏟아져
  • 박상섭
  • 승인 2011.0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0회 대통령배 전국대회서 금메달 19개

제주 수영에 금메달이 쏟아졌다.

 

제주수영 선수단은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전북 전주 완산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30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에서 대회신기록 4개를 경신하며 금메달 19개, 은메달 15개, 동메달 15개 등 모두 49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여일반부 지예원(제주시청)은 이번 대회 자유형 400m와 800m에서 대회신 2개를 기록하며 금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남대부 김민규(제주대 3)는 남대부 평형 50m 결승에서 29초35로 종전 기록을 0.25초 단축하며 금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남초부 민경빈(제주중앙초 6)과 여대부 이윤미(제주대 1)는 자유형 50m와 100m에서 각각 2관왕에 올랐다.

 

다이빙 부문에서는 남대부 이중훈(제주대 2)이 동생 이중윤(제주대 1)과 짝을 이뤄 싱크로다이빙 3m, 10m에서 1위에 올랐고 3m 스프링에서도 1위하며 3관왕을 차지했다.

 

이중윤은 플랫폼다이빙에서 우승하며 3관왕에 올랐다.

 

여초부 고운정(노형초 6)과 남고부 윤연수(남녕고 2)는 각각 1m스프링과 3m스프링에서 우승하며 2관왕에 올랐다.

 

남중부 김재훈(제주제일중 3)은 플랫폼다이빙과 팀동료 고성권(제주제일중 1)과 짝을 이룬 싱크로다이빙 10m에서 우승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박상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