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수영 박태환, 200m 4위로 준결승 진출
세계수영 박태환, 200m 4위로 준결승 진출
  • 제주신보
  • 승인 2011.0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태환(22·단국대)이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전체 4위로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올랐다.

박태환은 25일 중국 상하이 오리엔탈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마지막 조인 8조에서 물살을 갈라 1분46초63으로 조 2위, 전체 4위로 준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세계 기록(1분42초00) 보유자인 파울 비더만(독일)이 4번 레인을 배정받은 박태환의 옆인 5번 레인에서 1분46초56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박태환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아시아 기록인 1분44초80이다.

박태환은 준결승을 1조 5번 레인에서 치른다.

자유형 200m 준결승 두 경기는 이날 오후 7시57분(한국시간) 시작되고, 8명이 출전하는 결승은 26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