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락 리스트’가 던진 충격
‘윤락 리스트’가 던진 충격
  • 김경호
  • 승인 2002.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의 한 룸살롱 ‘윤락 리스트’가 제주사회에 던진 충격은 매우 크다. 이 리스트에 올라 있는 인원 수가 최근 10개월간 537명으로 한 달 평균 53명 이상이 윤락행위를 해 왔다는 사실도 놀랍거니와, 그 중에는 공무원.공기업 및 농협 간부, 사업체 사장 등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는 것은 더욱 놀랍다.

그러잖아도 제주시.서귀포시가 전국 74개 시단위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유흥.단란주점 비율이 1, 2위로 밝혀져 퇴폐풍조 만연을 걱정하던 참이다. 아니나 다를까. 바로 그러한 서귀포시의 유흥가에서 윤락행위가 만연돼 왔고 그것도 단 한 곳의 룸살롱에서만 지역 지도급 인사를 포함, 537명이나 그러한 행위를 저질러 왔다. 퇴폐풍조로 병들어 가는 지역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 준 사례다.

특히 충격을 준 것은 20만~22만원의 화대를 주고 윤락행위를 저지른 지역 인사들이 각계 각층에서 망라되었다는 점이다. 공무원 중에는 자치단체.보건소.소방서 등의 간부가 포함됐는가 하면 농협과 공사(公社)의 간부, 증권사 임원도 있다. 개인업체 대표들과 직원, 일반인들이 다수 포함된 것도 물론이다.

이러한 퇴폐행위가 서귀포의 한 룸살롱에만 국한돼 있는 것이라면 그래도 나은 편이라 할 수 있을지 모른다. 문제는 전국 시급(市級) 기초자치단체 중 유흥주점 비율 1위인 제주시에도 그러한 퇴폐행위가 없지 않을 것이라는 데 있다.

이미 경찰이 서귀포시 룸살롱 사건과 관련, 업주를 구속한 데 이어 전면 수사가 진행 중이므로 현재로서는 결과를 지켜볼 수밖에 없지만, 분명한 것은 공직자를 비롯한 성인(成人)들이 퇴폐문화에 빠져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공무원 등 직장인들이 신분을 망각해서도 안 되거니와, 월급이 얼마인데 하룻밤 화대 등 유흥비에 분에 넘는 돈을 뿌리고 다닌단 말인가.

솔직히 우리는 이번 서귀포의 룸살롱 사건을 보면서 청소년들에게 부끄러움을 느낀다. 청소년 선도에 앞서 성인층이 크게 반성해야 되겠다. 하물며 제주도는 유명 관광지요, 관광지의 역기능 중의 하나가 퇴폐문화다. 기성세대들이 이 퇴폐문화를 극복하지 못할 때 청소년 선도는 어려워지며, 더 나아가 정신문화의 왜곡현상이 일어나 적게는 지역사회, 크게는 국가 장래까지 그르치게 된다. 이 점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