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돼지고기 수출지로 부상
몽골, 돼지고기 수출지로 부상
  • 좌동철
  • 승인 2002.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역 파동으로 돼지고기 일본 수출이 전면 중단된 상태에서 새로운 수출대상지로 몽골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양과 말을 방목하는 몽골에서는 돼지 생산은 상대적으로 미미해 돼지고기가 최고급 식품으로 각광 받고 있으며 수출 채산성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북군내 육가공업체인 J식품은 올해 몽골을 방문, 관계자들과 접촉한 결과 돼지고기를 ㎏당 2.5달러(미화)에 수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는 돼지고기 대일 수출시 ㎏당 3~5달러보다 가격은 다소 적지만 대일 수출 돼지고기는 지방을 전부 제거해야 하며 일손이 많이 가는 반면 몽골에서는 지방을 포함해 줄 것을 요구해 가격 채산성면에서는 몽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필리핀 등 동남아 돼지고기 수출 단가(㎏당 1.5달러)보다는 수출 가격이 높은 것으로 제시됐다.

26일 조덕준 북군 축산영림과장은 “현재 농림부로부터 대몽골 돼지고기 수출 승인을 받았고 북군내 업체와 몽골 관계자 간 협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이르면 올해 안에 수출을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