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천읍민속보존회 전국체전 공연 준비 구슬땀
조천읍민속보존회 전국체전 공연 준비 구슬땀
  • 홍원석
  • 승인 2002.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읍 금릉리 민속보존회와 조천읍 민속보존회 회원들이 제83회 전국체전의 문화관광체전을 위한 마무리 연습이 한창이다.

금릉리 민속보존회(회장 이제형)는 체전 전야제에 참여하기 위해 회원 70여 명이 막바지 연습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회원들은 2002년도 탐라문화제 최우수 수상작인 능향원 걸궁 작품을 전야제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조천읍 민속보존회(회장 부영자) 회원 100여 명은 체전 개막식 식전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1990년도 대통령 수상작 ‘서우젯 소리’ 연습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조천읍 민속보존회는 김윤수씨(칠머리당굿보존회 회장)의 연출지도 아래 전국체전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는 회원들의 마음이 한데 모여 조천체육관에서 오후 7시부터 맹연습에 임하고 있다.

북제주군 관계자는 “이번 체전이 화합.경제.친절.문화관광체전인만큼 제주의 역사와 전통문화를 재현하기 위한 이들 단체의 열성적인 참여로 성공적인 체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