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자왈 용암 함몰구 '여름과 겨울 신비롭게 공존'
곶자왈 용암 함몰구 '여름과 겨울 신비롭게 공존'
  • 고경업
  • 승인 2011.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부는 아열대, 함몰구엔 한대 식물 분포...여름 바닥 평균 기온 8.4도 겨울과 유사

제주 곶자왈의 용암 함몰구는 여름에도 겨울과 같은 기온을 보이면서 독특한 식물의 수직분포 현상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구길본) 난대산림연구소 유전자원연구팀(이하 연구팀)은 15일 ‘기후변화에 따른 제주지역 육상생태계 영향평가 및 모니터링 체계구축 연구’의 중간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곶자왈이 유난히 종 다양성이 높은 점에 주목해 곶자왈 특유의 지형인 용암 함몰구의 현황과 함몰구 내의 식생분포 특성을 밝히는 연구를 수행했다.

 

이 결과 세계자연유산지구인 조천읍 선흘리 거문오름을 중심으로 알밤오름, 체오름 일대 등에서 평균 직경 50m, 깊이 25m 규모의 용암 함몰구 17곳이 확인됐다.

 

이들 용암 함몰구에는 총 47과 106종의 식물이 자라고 있으며, 식물종 중에는 생달나무, 가는쇠고사리 등 남방계 아열대성 식물과 한들고사리, 좀나도히초미, 좀고사리, 골고사리 등 북방계 한대성 또는 고산성 식물이 포함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한들고사리는 이번에 처음으로 제주에서 관찰된 미기록 식물로, 지금까지는 백두대간의 고산준령과 만주, 시베리아 등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진 북방계식물이다.

 

이처럼 남방계식물과 북방계식물이 같은 공간에 섞여 자생하는 것은 함몰구 내부의 온도분포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예컨대 함몰구 지표면의 여름(6∼8월) 온도는 23.1도였지만 바닥은 8.4도로 매우 낮았다. 이는 제주시의 겨울(12월, 1~2월) 평균기온 6.7도보다 다소 높은 수준이다.

 

또한 용함 함몰구 내부는 지하의 공기가 끊임없이 유입되면서 일년 내내 거의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연구팀은 “함몰구 바닥과 지표면간의 14.7도나 되는 온도 차이는 해발고도 0m에서 2200m 올라갔을 때 발생하는 기온 차이와 같은 것”이라며 “실제로 함몰구 바닥에는 백두산 등 북한지역에 주로 분포하는 북방계식물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연구를 수행한 김찬수 박사는 “이번에 곶자왈 특유의 지형인 용암 함몰구의 현황과 식물분포 특성이 밝혀진 것은 곶자왈의 종 다양성에 대한 비밀의 문이 열리기 시작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의 난대산림연구소 유전자원연구팀 732-5839
<고경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