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 주인 연락처 없는데...트위터가 답이네
지갑 주인 연락처 없는데...트위터가 답이네
  • 좌동철
  • 승인 2011.12.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월파출소 경찰관, 트위터 검색 후 지갑 주인 확인
○…경찰이 습득한 지갑을 트위터를 통해 주인에게 돌려주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서부경찰서 애월파출소에 근무하는 윤금철 경사와 현승일 경장은 지난 4일 오전 0시17분께 제주시 애월읍 모 골프장 인근에서 현금 15만원과 신용카드, 신분증이 든 지갑을 습득했다.

이들은 신분증으로 신원조회를 했으나 연락처가 확인되지 않자, 분실자인 백모씨(23ㆍ여ㆍ제주시)의 나이가 젊다는 점에 착안해 트위터로 검색을 했다.

그 결과 동명이인이 전국에서 6명이 나왔고, 이 중 1명이 제주에 거주하는 것을 확인한 경찰은 친구 신청(팔로우)을 통해 지갑을 습득한 내용을 알려줬다.

5일 잃어버린 지갑을 찾게 된 백씨는 “세상에 이런 일도 있구나”라며 트위터에 사연을 올리는 한편, 해당 경찰관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좌동철 기자 roots@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