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활성화 ‘상품 부족’·‘고비용’ 발목
관광활성화 ‘상품 부족’·‘고비용’ 발목
  • 김태형 기자
  • 승인 2006.05.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창출 문제 ‘산업구조(22.5%)’‘시장한계(21.3%) 순
도내 전문가들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특별자치도 연착륙, 국제자유도시 건설 등 지역내 핵심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크게 내부 경쟁력 강화와 의식 전환, 체계적인 정책 방향 설정 등을 우선 꼽았다.

제주일보와 JIBS, 제주대 사회과학연구소가 공동으로 분야별 전문가 102명을 대상으로 5.31 지방선거에 따른 유권자 아젠다를 조사한 결과 전문가들은 전반적인 체질 개선을 주문하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제 분야=지역경제의 중심 축인 관광산업 활성화의 걸림돌로는 ‘다양한 관광상품 부족’(26.7%)이 우선 꼽혔다. 이어 ‘고비용 관광’(16.7%), ‘해외관광 선호’(12.2%), ‘바가지 요금’, ‘항공노선 부족’, ‘국내경기 침체’(각 11.1%) 등의 순이었다.

이는 체험 등 즐기는 관광으로의 패턴 변화에 제주관광이 부응하지 못하고 가격 측면에서도 비교우위를 상실하고 있는 현주소를 시사하는 것으로 체질 개선이 현안 과제 임을 반영했다.

청년실업을 포함한 일자리 창출의 문제점으로는 ‘농업.관광 위주의 산업구조’(22.5%)가 가장 많았으며 ‘지역 채용시장 한계’(21.3%), ‘지역 경기침체’(19.1%), ‘취업 촉진정책 부재’(11.2%) 순으로 지적됐다.

응답자 절반 이상의 지역내 구조적인 한계를 원인으로 꼽고 있어 지역내 고용시장 다변화를 위한 산업구조 고도화 정책 및 대안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등 시장 개방 파고로 위기에 놓인 감귤을 포함한 1차산업 활성화의 걸림돌로는 ‘유통질서 문란’(21.7%)이 최우선으로 꼽혔다. 이어 ‘품질 향상’(18.1%)과 ‘적정 생산’(15.7%), ‘친환경 농업 부족’(9.6%) 등의 순이었다.

이는 1차산업에 있어 고품질 생산과 적정 생산도 중요하지만 유통 부문의 현대화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경제 활성화의 돌파구인 외자유치 활동의 문제점으로는 ‘자치단체의 역량 부족’(20.9%)이 가장 많았으며 ‘전문성 부족’(18.6%)과 ‘배타적 도민의식’(17.4%)이 뒤이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