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털이 10대 범행 부인하다 과거 조사했던 형사 대면
취객털이 10대 범행 부인하다 과거 조사했던 형사 대면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3.0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해 인도에서 자고 있는 취객을 부축하는 척하며 지갑에서 돈을 턴 10대가 범행을 계속 발뺌하다가 2년 전 절도 및 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형사를 다시 대면하면서 범죄를 실토.

지난 8일 오전 2시께 제주시 연동의 한 단란주점 앞 길바닥에서 회사원 이모씨(34)가 술에 취해 잠든 모습을 본 K군(18)은 지갑에서 66만원을 훔친 후 태연하게 112에 신고해 ‘술 취한 사람이 쓰러져 있다’며 도움을 요청.

출동한 경찰은 이씨의 주머니에서 휴대전화가 나와 있는 등 이상한 점을 발견해 K군을 연동지구대로 데려간 뒤 소지품 확인을 요구했으나 K군은 ‘취객을 도우려는 데 거꾸로 누명을 씌우고 있다’며 완강하게 거부.

지원 요청을 받고 현장으로 간 서부경찰서 강서구 형사(43)는 이전에 절도 혐의로 조사를 했던 K군을 알아본 뒤 다그치자 K군은 양말 속에 숨겨 뒀던 현금을 꺼내며 범행 사실을 자백.

좌동철 기자 roots@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