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고마비'의 계절, 보들보들 탱탱한 말고기를 즐기자
'천고마비'의 계절, 보들보들 탱탱한 말고기를 즐기자
  • 강민성 기자
  • 승인 2013.09.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의 여행(65)무수천가든…말고기
   
‘천고마비’(天高馬肥). 하늘은 높아지고 말은 부쩍 살이 오르는 계절,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흑돼지고기와 더불어 제주를 대표하는 음식인 말고기가 가장 맛있어지는 때가 바로 지금이다.

말고기는 높은 단백질을 함유한 반면 지방은 적어 닭 앞가슴 살의 지방함유량과 비슷한 고단백 저칼로리 육류로 알려졌다.

특히 천혜의 자연환경에서 자란 제주마는 최상급식재료로 담백한 육질이 최고급 참치회에 비겨도 손색이 없다.

제주시 해안동에 위치한 ‘무수천가든’(대표 김재문)은 제주마의 진미를 맛 볼 수 있는 맛집 가운데 한 곳이다.

이 집의 추천 음식은 말고기 코스요리 모듬스페셜. 마치 횟집을 찾은 듯 음식들이 코스별로 다채롭게 줄을 잇는다.

우선 몸에 좋다는 말고기 진액을 한 잔 쭉 들이켜고 전채인 죽으로 식욕을 돋우고 나면 수육과 대하, 빙떡, 육회, 육사시미의 향연이 펼쳐진다.

선명한 선홍색 육사시미는 보들보들하면서도 탱탱한 식감이 참 오묘하다. 소금장에 톡 찍어 입에 넣고 소주 한 잔 곁들이니 생선회 맛과도 닮은 듯해 그 맛이 참 일품이다.

참기름과 마늘, 간장 등으로 맛을 낸 육회도 담백하고 부드러우면서 끝 맛은 특유의 고소함이 남는 것이 쇠고기 육회와 거의 흡사하다.

날것 그대로를 즐겼던 전반부에 이어 차돌박이, 초밥, 떡갈비, 구이, 찜, 샤브샤브가 말고기 만찬의 후반부를 담당한다.

말고기구이는 쇠고기처럼 조금 덜 익은 상태에서 먹어야 그 부드러운 식감과 환상적인 육즙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차돌박이, 초밥, 찜까지 맛보고 나면 샤브샤브가 대미를 장식한다.
팔팔 끓는 육수에 살짝살짝 익혀 먹는 샤브샤브는 구이와는 또 다른 깔끔한 맛을 선보여 말고기의 무한한 매력에 흠뻑 빠지게 한다.

김재문 대표는 “전통적인 말고기 음식에 새로운 조리법을 접목하는 다양한 시도를 한다”며 “사람들이 말고기 맛집 하면 떠올릴 수 있는 곳이 될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한다”고 강조했다.

문의 무수천가든 748-81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쉣끼룸 2013-09-14 16:46:59
7월달에 다녀왔었는데 뉴스까지 떳네요... 역시나ㅋㅋ
보들보들한 육회한접시 하고싶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