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당선인 연정 실험 성공할까
원희룡 당선인 연정 실험 성공할까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4.06.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진단]신선한 정치실험 의미...진정성 여부가 관건
‘대통합의 정치’를 표방하며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당선인이 야당에 제안한 연정(聯政) 논의가 시험대에 올랐다.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은 지난 21일 원 당선인의 연정 제안에 대해 ‘책임정치 구현’이 우선이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도지사의 임명직 인사 추천권은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한 반면 제주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공조·연대 등에는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혀 연정 제안에 대한 불씨는 살아있다.

▲ 연정 제안 의미=원 당선인은 지난 19일 새도정위원회 사무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새정치민주연합과 당정협의를 수시로 추진하고 인사 협의를 통해 좋은 인물을 추천받아 새 도정의 인사를 추진하겠다”며 사실상의 연정을 제안했다.

원 당선인은 이번 연정 제안이 협치와 대통합으로 대표되는 자신의 정치철학에 따른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승자독식’, ‘일방통행’을 통한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아닌 화해와 상생의 정치로 ‘더 큰 제주’를 만들겠다는 것이 원 당선인의 설명이다.

여야를 뛰어넘는 연정 시도는 신선한 정치 시험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특히 정책 연대를 통해 지역발전을 위해 상생의 정치를 시도한다는 점에서 제안 자체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제주도당은 연정이 현실화될 경우 도의회의 견제와 감시 기능 약화가 우려되고 인사가 정치적 거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면 일단 인사 연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나 “제주의 주요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책공조, 정책연대 등 어떠한 방식으로든 협력과 조언을 아끼지 않겠다”며 정책연대의 가능성은 열어뒀다.

만약 정책연대를 통한 연정이 이뤄질 경우 원 당선인의 주장해 온 협치와 함께 민의가 제대로 반영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 과제와 전망=‘제주판 3김’에 의한 도민사회 갈등을 겪은 제주에서 통합은 피할 수 없는 선택이다.

하지만 원 당선인이 제안한 연정은 정당 책임 정치에 맞지 않아 오히려 혼란을 부채질 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도정은 도정대로, 야당은 야당대로 본연의 역할을 하면서 제주도의 발전과 도민의 이익을 위한 일에는 초당적으로 힘을 모으는 유연하고 탄력적인 관계가 바람직하다”며 “책임정치 구현이 우선”이라고 밝힌 것도 이런 맥락이다.

또 연정 제안에 대해 일각에서는 원 당선인이 이미지 정치에 매달리고 있다며 진정성을 의심하고 있다.

6·4 지방선거 승리로 여권의 차기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한 원 당선인이 대선 행보를 위해 각본에 따라 ‘정치적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고 평가절하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연정의 성공 여부는 제안의 당사자인 원 당선인의 진정성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와 함께 새정치민주연합이 인사 연대를 거부하며 밝힌 것과 같이 정치논리를 배제한 공정하고 투명한 합리적 인사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이 선행돼야 한다.

원 당선인이 22일 논평을 통해 “새정치민주연합의 입장을 존중하고 형식이나 내용에 구애없이 만나 정책 협의사항과 인사제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힌 만큼 조만간 여야 정책협상단이 구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여야 상반된 입장의 정책을 조율하고 행정시장 인사청문회 도입 등 인사제도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듯 정책연대를 통한 연정이 연착하느냐는 원 당선인의 임기 초 최대 과제가 될 전망이다.

현봉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