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유료 충전서비스 협약
전기차 유료 충전서비스 협약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3.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자동차 보급의 최대 걸림돌인 충전소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제주도와 정부, 민간기업들이 공동으로 충전소 확충에 나선다.

난 6일 제2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열린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도, 한전, KT, 현대기아자동차, KDB자산운용, 비긴스, 제주스마트그리드협동조합 등이 전기차 유료충전서비스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에 참가한 업체들은 5월께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2017년까지 3년간 322억원을 투자해 총 5580기의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중 제주지역에 설치되는 충전기가 3750기(200억원), 여타 지역의 공공기관이 1830기(122억원)다.

이번 협약을 통해 민간기업이 충전소 구축에 참여해 24시간 유료충전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충전소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던 전기차 보급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산업부와 환경부, 제주도는 제주를 전기차의 메카로 육성하기 위해 충전소 확충을 우선 추진한 뒤 점차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충전서비스와 함께 콜센터와 통합운영시스템도 운영, 2017년에는 제주도내 주유소와 비슷한 수준으로 충전시설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공공수요 창출 협력과 배터리 대여사업 연계, 정비인력 양성 등 정책적인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환경부도 제주도에 올해 보급차량(3000대)의 절반을 배정하고 이미 설치된 공용충전기도 SPC에 위탁하는 등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현봉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