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단체에 관용차 리스비용 지원 '논란'
민간단체에 관용차 리스비용 지원 '논란'
  • 현봉철 기자
  • 승인 2015.03.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용 도의원, 감사 요청
   
                      이경용 도의원
제주특별자치도가 민간단체에 관용차량 리스비용을 지원한 것으로 확안돼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열린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제주도 제1회 추경예산안 심사에서 이경용 의원(새누리당·서귀포시 서홍·대륜동)은 “제주도는 2013년부터 유관기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내 6개 단체에 차량 리스비용을 지원했다”며 “공공기관도 아닌 민간단체에 리스비용을 지원한 것 근거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 의원은 “행정조직상 유관기관도 아닌 곶자왈공유화재단에 관용차량을 지원했는데 이는 도민의 혈세를 개인의 자가용으로 지원한 것”이라며 “특히 차량 운행일지를 분석하면 하루에 최소 37㎞에서 최대 420㎞까지 운행한 것으로 돼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정태성 제주도 세정담당관은 “차량 리스는 유관기관의 경쟁력 강화와 리스·렌트 차량 역외세원 확충을 위한 시설대여업체 협력 차원에서 지원한 것”이라며 “유류대는 지원하지 않고 리스료만 지원했으며 차량은 반납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도지사도 소형 전기차량을 타고 다니는데 도민혈세가 유관기관 단체장의 그랜저 차량 리스비용에 사용되고 있다면 도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며 곶자왈공유화재단을 포함해 차량지원을 받은 6개 기관·단체에 대해 정식 감사를 요청했다.

현봉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