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16일 세월호 참사 1주기 진도 팽목항 방문
박근혜 대통령 16일 세월호 참사 1주기 진도 팽목항 방문
  • 강영진 기자
  • 승인 2015.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른 시일내 선체 인양 나설것"...유족들은 분향소 폐쇄 현장 떠나
   
▲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1주년을 맞은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팽목항을 방문, 노란 추모 리본이 걸려 있는 방파제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은 16일 "필요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서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선체 인양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남미순방을 앞둔 이날 낮 진도 팽목항을 방문해 "세월호 사고 1주기를 맞아 희생자와 실종자 분들을 진심으로 애도하며 온 국민과 함게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은 "얼마 전 세월호 선체 인양이 기술적으로 가능하다는 발표가 있었다"며 "저는 이제 선체 인양을 진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또 "아직도 사고 해역에는 9명의 실종자가 있다"며 "정부는 실종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다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유가족과 피해자들의 고통을 덜어드리기 위해 피해 배·보상도 제때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두고 박 대통령이 가장 진정성 있게 유가족을 위로하는 행보가 무엇일지 형태의 추모 행사들을 놓고 고민해오다 팽목항을 방문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세월호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은 이날 정부의 세월호 진상규명 절차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팽목항 분향소를 임시 폐쇄하고 현장을 떠났다.

 

박 대통령의 팽목항 방문에는 이병기 비서실장과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박흥렬 경호실장, 민정수석을 뺀 나머지 9명의 수석비서관, 국가안보실 1차장, 대변인 등이 수행했다.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은 팽목항에서 박 대통령을 맞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팽목항 방문에 대해 "사고 해역 인근을 방문해 그날의 아픔을 가슴에 깊이 되새기고 앞으로 이와 같은 비극이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는 의지를 강조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6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세월호 선체 인양 문제와 관련,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전날 세월호 1주기 현안점검회의에선 세월호 유족들이 요구하는 세월호특별법 시행령 폐기와 배보상 절차 중단 등에 대해 '원만한 해결'을 주문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세월호 사고 발생 다음날인 4월 17일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머물던 진도체육관을 찾아 실종자 가족을 위로하고 해상의 세월호 침몰 현장을 방문해 구조 활동을 독려했다.

 

이어 같은 해 5월 4일 진도 팽목항을 방문해 실종자 가족들을 다시 만났다.

 

한편, 세월호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은 이날 정부의 세월호 진상규명 철자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팽목항 분향소를 임시 폐쇄하고 현장을 떠났다.

 

세월호가족대책회는 "대통령과 모든 정치인들이 '4·16 이전과 이후는 달라져야 한다', '유가족의 여한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아무 것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어느 누구도 295명 희생자와 9명 실종자를 추모할 자격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강영진 기자>yjka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