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이완구 총리 사의 국민에 유감표명
박근혜 대통령, 이완구 총리 사의 국민에 유감표명
  • 강영진 기자
  • 승인 2015.0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김성우 홍보수석 통해 대국민 메시지 발표..성완종 2번 사면 조사지시
   

메시지 발표하는 홍보수석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이 2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이완구 전 국무총리 사퇴와 관련해 "국정공백 최소화하기 위해 더 늦출 수 없는 사안이라 안타깝지만 총리의 사의를 수용했다”며 “이번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정권 실세들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의혹을 담은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대해선 "최근 사건의 진위여부는 엄정한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하고 검찰이 이번 기회에 반드시 국민들의 의혹사항을 밝혀내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성우 홍보수석을 통해 이 같은 대국민 메시지를 전하며 "이번에 반드시 과거부터 내려온 부정과 비리, 부패를 척결해서 새로운 정치 개혁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야당의 특별검사 도입 요구와 관련해선 "진실규명에 도움이 된다면 특검도 수용할 것임을 이미 밝힌 바 있다"며 "특검은 현재 진행되는 검찰수사를 지켜본 후에 국민적 의혹 남아있다면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할 것. 의혹이 남는다면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번 파문을 정치의 부패구조를 청산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사망한 성 전 회장이 과거 두 차례에 걸쳐 특별사면을 받았던 점에 대해서도 의혹이 해소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고 성완종씨에 대한 두 차례 사면이 문제가 되고 있다"며 "성씨에 대한 연이은 사면은 국민도 납득하기 어렵고 법치 훼손과 궁극적으로 나라 경제도 어지럽히면서 결국 오늘날 같이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나는 계기를 만들었다”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서도 제대로 진실을 밝히고 제도적으로 고쳐져야 우리 정치가 한 단계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사실상 검찰수사를 지시했다.

 

<청와대=강영진 기자>yjka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