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용두암정비사업 특별교부세 5억원 확보
강창일, 용두암정비사업 특별교부세 5억원 확보
  • 강영진 기자
  • 승인 2015.0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8월 집중호우로 관람로 폐쇄...올해안 재개방가능

제주의 대표 관광지인 용두암 내 낙석 위험지구에 대한 정비사업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국회 강창일 의원(새정치민주연합·제주시 갑)은 국민안전처로부터 용두암 서측 해안가 관람로 등 낙석 위험지구의 정비 추진을 위한 사업비 5억원 전액을 특별교부세로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제주기념물 제57호로 지정된 용두암은 하루 평균 1만400여 명(연간 379만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으나 지난해 8월 집중호우로 직경 70㎝ 바위가 관람로를 덮쳐 안전 펜스 등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현재까지 관람로 일부 구간에 출입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제주도가 낙석 발생 이후 용두암 관람로의 안전진단 용역을 실시한 결과 재해위험 D등급으로 판정되는 등 추가적인 재해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진단됐다.

 

이번 정비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올해안에 출입이 통제됐던 관람로의 재개방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강창일 의원은 “용두암 관람로의 낙석 발생으로 도민들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협하고 장기간 탐방코스가 폐쇄되면서 관광제주 이미지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며 “관람로 주변 위험지구 정비 및 보강공사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강조하고 국민안전처를 설득해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국회=강영진 기자>yjka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