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 4.3관련 소송 대리 변호사 선임
행자부, 4.3관련 소송 대리 변호사 선임
  • 강영진 기자
  • 승인 2015.0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법인 대화 대표변호사 등 3명이 담당

보수단체 인사들이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한 제주4.3 소송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측 변호인단이 꾸려졌다. 14일 국회 강창일 의원(새정치민주연합·제주시 갑)에 따르면 행정자치부는 ‘제주 4.3희생자 결정 무효확인소송’에 대한 2차 공판을 앞두고 법무법인 ‘대화’를 중심으로 하는 정부측 변호인단 구성을 완료했다.

 

행자부와 소송계약을 체결한 법무법인 대화는 대표변호사인 신항묵 변호사 외에 2명의 변호사를 추가로 선임해 4.3소송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신 변호사는 행자부 고문변호사로서 과거 국가유공자 등록 거부처분 취소소송과 과거사진실규명 결정 취소소송(동아일보 해직기자 사건) 등 다수의 행정소송과 과거사소송을 맡았었다.

 

보수단체 인사 13명은 지난해 12월 행자부장관을 상대로 ‘제주 4.3희생자로 결정된 63명에 대해 희생자 결정을 무효화해달라’는 취지의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했다. 지난 4월 1차 공판에 이어 오는 16일 2차 공판이 예정돼 있다.

 

강 의원은 “4.3 희생자 결정 무효확인소송과 관련해 행자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으로부터 변호인단과 함께 송무관리과와 제주 4.3처리과 직원들을 투입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향후 효과적으로 소송을 수행할 수 있도록 재판 진행상황 등을 면밀히 주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창일 의원은 지난 2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행자부가 4.3소송이 제기된 지 6개월이 지나도록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은 것은 전형적인 복지부동의 형태”라고 지적하고 “즉시 변호사를 선임하고 4.3소송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대응체계를 갖추라“고 주문했다.

 

<국회=강영진 기자>yjka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