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정립유족연구회 "부적격 희생자 재심의 해야"
4.3정립유족연구회 "부적격 희생자 재심의 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0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는 22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3희생자 중 북한 노동당 소속 남파간첩이 있다”고 주장하며 “부적격 희생자 53명에 대한 재심의를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남로당 수괴급 간부와 무장공비도 모자라 남파간첩까지 4·3희생자에 포함시키는 것은 무고한 민간인 4·3희생자와 유족의 명예를 훼손하고 두번 죽이는 것”이라며 “4·3희생자유족회는 스스로 부적격 희생자를 가려내 재심의하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4·3부적격 희생자를 양산해 도민 갈등을 조장.심화시킨 위촉직 4·3중앙위원, 4·3실무위원들은 제주도민과 4.3유족들에게 사과하고 자진 사퇴하라”면서 “4·3실무위원장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철저한 사실조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