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유족들 "극우단체 남파간첩 주장 법적 대응"
4.3유족들 "극우단체 남파간첩 주장 법적 대응"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6.0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 성명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가 4·3희생자 중 남파간첩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4·3유족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앞으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23일 긴급성명을 내고 “일부 극우단체가 4·3희생자 재심의를 촉구하면서 남파간첩이 4·3희생자로 둔갑했다는 충격적인 망언까지 하면서 도민사회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 같은 망언과 4·3폄훼 행패에 대해 이제 명예훼손에 대한 전면적인 법적 투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그들의 주장처럼 4·3희생자 속에 남파간첩이 있다면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그러나 그들은 남파간첩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적시하지 않고 이런 충격적인 발언을 통해 화해와 상생의 도민사회 분위기를 훼방하고 갈등을 부추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행동은 4·3의 화해와 상승 분위기를 시기하고 질투하던 저들의 갈등을 부추기려는 노림수라고 볼 수 밖에 없다”면서 “4·3희생자로 둔갑한 남파간첩이 누구인지 즉시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4.3희생자유족회는 23일 유족회임원들과 역대회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연석회의를 갖고 4·3정립연구유족회의 주장 내용에 대한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