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차 핵실험으로 규모 5.3 지진
풍계리 인근…역대 최대 규모 폭발력
북한 5차 핵실험으로 규모 5.3 지진
풍계리 인근…역대 최대 규모 폭발력
  • 제주일보
  • 승인 2016.0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4차 핵실험때와 같은 지역…규모는 5.3~5.0으로 비슷하거나 큰 듯

북한이 9일 오전 5차 핵실험을 감행함에 따라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규모 5.3 가량의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폭발력으로 보면 북한이 지금까지 한 핵실험 가운데 가장 큰 규모라는 분석도 나왔다.

   

이날 오전 9시39분(한국시간)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는 오전 9시(북한시간·한국시간 오전 9시30분) 북한에서 규모 5.2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는 처음 지진 규모를 5.0으로 밝혔다가 5.3으로, 다시 5.2로 수정했으며, 곧 이어 미국지질조사국(USGS)와 중국지진센터도 각각 규모 5.3, 5.0의 지진이 관측됐다고 전했다.

   

우리 기상청은 지진 규모를 5.0으로 발표했다.

   

진앙은 북한 청진 남서쪽 84㎞ 부근으로, 핵실험장이 위치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이다. 진원의 깊이는 0㎞로 기록됐다.

   

우리 국방부는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핵실험 물질이나 성공 여부에 대해선 추가로 분석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USGS도 성명에서 지진 위치가 "과거 북한이 핵실험을 한 곳 근처"라며 '폭발 가능성'을 제기했다. USGS는 이어 "만약 실제로 폭발이라면 USGS는 어떤 형태의 폭발인지, 핵실험인지 아니면 다른 형태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지진센터도 이번 지진이 폭발로 의심된다고 설명했고, 일본 기상청도 이번 지진의 흔들림이 자연지진의 파형과 다르다고 밝혀 핵실험 등 폭발에 의한 인공지진 가능성을 시사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1월 6일 4차 핵실험을 실시했을 때도 규모 5.0의 인공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 발생지점의 좌표는 북위 41.323도·동경 128.987도(USGS 기준)로 1월 6일 4차 핵실험 당시의 북위 41.30도·동경 129.04도와 거의 일치한다.

   

북한이 5차 핵실험을 단행한 9일은 북한 정권수립 68주년을 맞는 날로, 북한은 '국경절' 또는 '9·9절'로 부르며 경축행사를 열고 있다.

   

북한은 지난 2006년 10월 1차 핵실험을 감행했으며, 2009년 5월과 2013년 2월 2, 3차 핵실험을 했다.

   

1차부터 4차 핵실험까지 2∼3년의 간격이 있었던 데 반해 이번 핵실험은 4차 핵실험을 한 지 불과 8개월 만에 나왔다.

   

이번 폭발의 위력이 지난 네 차례의 핵실험보다 크다는 분석도 나왔다.

   

국방부 당국자는 "지진 규모가 5.0으로 파악되며, 위력은 10킬로톤(kt) 정도로 추정된다"며 "현재까지 핵실험 중 가장 큰 규모"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제프리 루이스 미국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연구원을 인용해 이번 폭발의 위력이 20∼30kt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4차 핵실험 폭발력은 6kt가량으로 추정됐다.

   

이날 북한의 지진 발생 소식이 전해지자 AFP통신을 시작으로 로이터, AP, 교도, 신화 등 각국 주요 통신사들도 이 소식을 긴급 타전하며, 북한의 5차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