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9회 동점 솔로포 허용…시즌 3번째 블론세이브
오승환, 9회 동점 솔로포 허용…시즌 3번째 블론세이브
  • 제주일보
  • 승인 2017.0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인트루이스, 불펜진 무너지며 5-6 패배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한국인 마무리 오승환(35)이 시즌 3번째 블론 세이브를 기록하며 역전패의 빌미를 제공했다.

   

오승환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체이스 필드에서 벌어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방문경기에 5-4로 앞선 9회말 등판해 1이닝 2피안타(1피홈런) 1실점 하고 동점을 허용했다.

   

오승환은 그에 앞서 8회말에 등판한 셋업맨 트레버 로즌솔이 2실점 하면서 1점 차 박빙의 상황에서 팀의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섰다.

   

하루 휴식을 취하고 등판한 오승환은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첫 타자 데이비드 페랄타를 상대로 초구에 커브를 던진 오승환은 151㎞, 148㎞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연거푸 뿌려 1볼-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볼 카운트를 잡았다.

   

하지만 오승환은 4구째 체인지업이 바깥쪽 높은 코스에 형성되면서 좌타자 페랄타에게 좌월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오승환은 그러나 추가 실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오승환은 폴 골드슈미트를 6구째 슬라이더로 우익수 뜬공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제이크 램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으나 브랜던 드루리를 좌익수 뜬공으로 요리하고 두 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았고, 다니엘 데스칼소는 초구 150㎞짜리 포심 패스트볼로 2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냈다.

   

시즌 3번째 블론 세이브를 기록한 오승환은 평균자책점이 3.60에서 3.75로 높아졌다.

   

세인트루이스는 연장 10회말에 등판한 맷 보우먼까지 무너졌다. 보우먼은 크리스 허먼에게 끝내기 안타를 내줬다.

   

애리조나(50승 28패)는 4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반면 세인트루이스(35승 41패)는 불펜진이 무너지며 2연승 행진이 중단됐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