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집 화장실 몰카 설치 30대 실형
친구 집 화장실 몰카 설치 30대 실형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7.1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구 집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수년간 촬영해 온 30대에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황미정 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촬영)로 기소된 문모씨(38)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문씨는 2015년 8월부터 20년 지기 친구 A씨의 집 화장실에 원격제어와 연속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를 설치해놓고 2017년 8월까지 모두 14차례에 걸쳐 A씨 부인의 탈의 장면 등을 훔쳐본 혐의로 기소됐다.

 

황 판사는 “문씨가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형사처분 전력이 없음을 고려했다”면서도 “범행 기간이 길고, 횟수가 많은 데다 촬영 장소와 방법, 내용 등을 고려할 때 죄질이 극히 나쁘다”며 실형 선고의 이유를 밝혔다.

 

김대영 기자

kimdy@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