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필 “극조생 감귤, 품종 갱신으로 생산량 줄이겠다”
임상필 “극조생 감귤, 품종 갱신으로 생산량 줄이겠다”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8.0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 브리핑>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임상필 제주도의회의원선거 예비후보(62·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는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부패가 쉬워 감귤 가격을 하락시키는 요인이 되는 극조생 감귤 재배 면적을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임 예비후보는 “재배 면적이 1507㏊로 전체 노지감귤의 9%를 차지하는 극조생 재배 면적을 5%대 밑으로 줄이기 위해 농·감협, 농가 등과 협의해 품종 갱신을 유도하겠다고” 약속했다.

 

임 예비후보는 “극조생 감귤을 가공용으로 수매 처리해 수급 조절을 하는 등 농민들이 힘들게 생산한 감귤이 제 값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