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예비후보는 해당(害黨) 행위에 답변해야"
"문대림 예비후보는 해당(害黨) 행위에 답변해야"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4.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대변인 고유기 성명..."심각한 정체성에 의문"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선거 김우남 예비후보의 고유기 대변인은 5일 논평을 내고 문대림 예비후보가 당의 이념과 원칙을 해치는 ‘해당(害黨) 행위’와 정체성에 대해 답변을 요구했다.

고 대변인은 “2010년 지방선거에서 무소속 우근민 도지사 후보를 도운 ‘해당 행위’와 2012년 총선에서 중앙당 공천방침에 불복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점, 2014년 원희룡 도정 인수위 참여에 대해 충실한 답변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예비후보는 ‘개인적인 우정’을 앞세워 2010년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나온 우근민 후보를 도왔으나 우 전 지사는 2014년 지방선거에선 새누리당에 입당해 얼마 전까지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다”며 “그런 문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에선 우 전 지사의 도움을 받으려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고 대변인은 “2012년 총선에선 당시 김재윤 후보를 공천하자, 문 예비후보는 중앙당의 방침에 불복, 탈당에 이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며 “이는 선당후사(先黨後私)가 아닌 본인의 정치적 입장만을 생각하는 전형적인 해당 행위”라고 주장했다.

고 대변인은 또한 “문 예비후보는 2014년 원희룡 지사 당선인 인수위원회에 참여를 수락하면서 2015년 2월 중앙당은 그에게 당원 자격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며 “문 예비후보는 심각한 의문을 갖게 하는 당 정체성에 대해 해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