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어버이날 임시공휴일 지정 안한다
올해 어버이날 임시공휴일 지정 안한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년 이후 인사혁신처 연구 결과 등 종합적인 검토 거쳐 결정키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5월 8일 어버이날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힌 후 내년 이후에는 인사혁신처의 연구 결과 등을 받아본 뒤 충분한 시간을 갖고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결정을 내릴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올해 어버이날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할 경우 어린이집과 초등학교가 쉬게 되고 아이들을 돌보는 데 지장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컸다고 설명했다.

 

과거의 임시공휴일은 징검다리 휴일이었지만 이번에는 3일 연휴에 이어지는 것이어서 그 효과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남은 기간이 짧아 휴가나 소비 등의 계획을 새로 세우기 어려운 점도 감안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은 어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경제부처 등을 중심으로 의견을 들어보라고 지시하였고, 이 총리가 여러 장관의 의견을 모아서 건의한 내용을 받아들여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