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만찬에 제주 유자차와 한라봉편 오른다
남북정상회담 만찬에 제주 유자차와 한라봉편 오른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4.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봉하마을 오리농법 쌀로 지은 밥, 문어로 만든 냉채, 평양 옥류관 냉면 등 선보여

역사적인 4·27 남북정상회담 환영만찬 테이블에 제주의 유자차와 한라봉 다과가 오른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평화와 통일의 뜻을 담은 환영만찬 메뉴를 공개했다.

오는 27일 예정된 만찬에는 부산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 음식인 달고기 구이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유년 시절을 보낸 스위스의 뢰스티를 우리식으로 재해석한 스위스식 감자전이 선보인다.

특히 백두대간을 타고 내려온 평화의 기운이 제주 끝까지 전해져 내리기를 기원하면서 송이 꿀차에 한라봉으로 만든 편을 함께 제공한다.

또 평양 노티(노치)와 서울 두텁떡에 한라산 산기슭의 유자로 만든 유자차로 남북 민족의 추억이 운명처럼 만난다.

진달래 꽃차유채꽃 화전으로 남북의 봄 이야기도 나누게 된다.

디저트로는 봄꽃으로 장식한 망고무스 위에 한반도기를 놓아 단합된 한민족을 표현한다.

한편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고향인 신안 가거도의 민어와 해삼초를 이용한 민어해삼편수’,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 김해 봉하마을에서 오리농법 쌀로 지은 밥,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올라간 충남 서산목장의 한우를 이용해 만든 숯불구이’,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 남해 통영바다의 문어로 만든 냉채’, 북한 평양 옥류관 냉면 등도 메뉴에 오른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