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판문점서 손잡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판문점서 손잡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공식 환영식...김 위원장, 방명록에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9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환한 표정으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김 위원장이 북측 판문각 앞에 모습을 보이자, 문 대통령은 남측 자유의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군사분계선 쪽으로 이동,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굳세게 손을 맞잡았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안내를 받아 북쪽 땅을 잠시 밟고 다시 남쪽으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도 문 대통령의 안내에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건너왔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남한 땅을 밟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정상이 판문점 남쪽지역 차도로 이동하자 화동 2명이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민통선 안에 있는 대성동초등학교 5학년 어린이 2명의 환영은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어 두 정상은 전통의장대 도열의 중간에 서서 자유의집 우회도로를 걸어서 자유의집 주차장에 마련된 공식 환영식장까지 130m를 걸어서 이동했다.

두 정상의 선두에는 전통악대가 서고 두 정상의 뒤쪽에는 호위 기수가 따랐다.

두 정상의 양쪽으로는 호위 무사가 함께하면서 전체적으로는 장방형의 모양을 이뤄 우리의 전통 가마를 탄 모양을 형상화했다.

두 정상은 오전 940분 사열대 입장 통로 양 옆으로 도열하고 있는 전통기수단을 통과, 사열대에 올랐다.

두 정상은 의장대장의 경례를 받은 후 의장대장의 사열 준비 끝구령에 맞춰 단상 아래로 내려가 의장대를 사열했다.

의장대는 단상에서 바라볼 때 왼쪽부터 군악대, 3군 의장대, 전통의장대, 전통악대 순으로 배치됐다.

사열하는 동안 연주되는 곡은 4성곡과 봉황곡. 2000년 김대중 대통령, 2007년 노무현 대통령도 평양 방문 때 북측의 육··공군 의장대를 사열한 적이 있다.

두 정상은 이어 회담장인 평화의집 1층까지 걸어서 이동한 후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했다.

이 그림은 역사상 처음으로 남쪽 땅을 밟는 북측의 최고 지도자를 서울의 명산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김 위원장은 방명록에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쓰고 서명했다.

판문점 공동취재단=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