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金 위원장, 한반도 비핵화 등 솔직한 대화 나눠
文 대통령-金 위원장, 한반도 비핵화 등 솔직한 대화 나눠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공동선언문 작성 위한 실무협의 중...北 리설주 여사, 환영만찬 참석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신장식 작가의 그림’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신장식 작가의 그림’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오전 1015분부터 1155분까지 100분간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회담에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남북관계의 발전 방향에 대해 시종 진지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판문점 브리핑에서 전했다.

양측은 공동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다.

선언문이 나올 경우 두 정상은 서명식을 갖고 이를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는 이날 오후 615분께 판문점에 도착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평화의 집에서 잠시 환담한 뒤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판문점 공동취재단=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