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제주 체류 예멘 난민 등 수용 현황 파악 지시
文 대통령, 제주 체류 예멘 난민 등 수용 현황 파악 지시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민 신청자 대상 조기 취업 허가...식자재.의료 지원과 범죄 예방 나서
지난 18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열린 취업설명회에 몰려든 예멘인들.
지난 18일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열린 취업설명회에 몰려든 예멘인들.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에 체류 중인 예멘인 등 난민 수용 문제와 관련해 현황 파악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20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난민 문제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제주도는 비자 없이 외국인이 들어올 수 있지만 무사증 입국 불허 국가에 지난 1일부터 예멘을 추가해 더는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라며 현재 상태로는 500여 명이 들어와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예맨 난민 대응 대해서는 우선 난민 신청일로부터 원래는 6개월이 지난 뒤에야 취업이 가능하다그런데 인도적 필요성에 따라 그 전이라도 내국인의 일자리를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농사, 축산 등 취업 허가를 내준다고 말했다.

지금 예멘 난민들이 들어와서 경비를 다 쓰고, 거의 재정적으로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빵과 밀가루 등 식자재를 지원하고, 무료 진료 등 의료 지원을 실시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 예방에 집중적으로 나서서 불필요한 충돌이나 잡음을 방지한다제주도민을 중심으로 걱정과 우려가 나오고 있어 실제 위험한지와 관계없이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청와대의 세 가지 대응 방안은 지난 19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지방경찰청,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의 대책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특히 정부의 난민정책 기조에 대해서는 추후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지역 무사증 입국 불허 국가는 예멘을 포함해 모두 12개 나라이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