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제주도 태풍 피해 소식에 어깨 무거워”
文 대통령 “제주도 태풍 피해 소식에 어깨 무거워”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8.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큰 지역에 특별교부세 지원·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모든 지원책 검토 지시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과 관련 태풍이 처음 지나간 제주도의 피해 소식에 벌써 어깨가 무겁다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미리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30분부터 1135분까지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 국가위기관리센터를 방문, 태풍 피해 상황을 긴급점검하고 이같이 말했다(사진)

화상회의로 진행된 이날 점검회의에서는 기상청장의 기상상황 보고와 행정안전부장관의 태풍 대처상황 총괄보고, 제주특별자치도·전남·경남·충남·강원도의 대처상황 보고가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 솔릭의 상륙 소식에 국민들의 걱정이 크다. 태풍이 첫 상륙한 제주도의 피해 소식에 어깨가 무겁다정부가 다져온 위기관리능력을 남김없이 발휘해야 하고, 국민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부득이하게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 대한 구호 활동과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행정안전부는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 특별교부세 지원과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미리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각 지자체에서는 독거 어르신들과 재해위험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각별한 관심과 지원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필요하다면 관계부처들 간의 협업,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의 협업 체제가 원활하게 가동될 수 있도록 각별하게 유의해 주시고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가장 먼저라며 국민 일상생활에 대한 대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