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대북 특별사절단 평양으로…정의용 안보실장 등 5명
5일 대북 특별사절단 평양으로…정의용 안보실장 등 5명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등 폭넓게 협의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5일 평양으로 대북 특별사절단을 보낸다.

대북 특사는 이달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 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다.

남북 정상회담은 지난 813일 열린 4차 고위급회담에서 9월 안에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청와대는 2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5명으로 구성된 대북 특별사절단 명단을 발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평양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특사대표단은 5일 아침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하고 임무를 마친 뒤 당일 돌아올 예정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게 될지는 현재로서는 얘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특사대표단 구성이 지난 3월과 동일한 것은 방북 목적의 효과적 달성과 대북협의의 연속성 유지 등을 주요하게 고려했기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의 특사대표단 임명은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대북특사단 파견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연기 이후 비핵화를 둘러싼 북미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게 아니냐는 분석 속에 남북정상회담 준비 본격화와 비핵화 소강 국면을 타개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되고 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