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비무장지대·서해 NLL서 군사적 긴장 종식에 집중”
文 대통령 “비무장지대·서해 NLL서 군사적 긴장 종식에 집중”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정상회담서 노력 강조…비핵화 위한 북미대화 중재 목표도 제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낮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 오찬 간담회를 열기 위해 좌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목표에 대해 남북관계를 개선·발전시켜 나가고,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중재하고 촉진하는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 초청 오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육지에서는 휴전선과 비무장지대(DMZ)를 중심으로, 해상에서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중심으로 군사적 충돌 가능성, 군사적 긴장 또는 전쟁의 위협이나 공포를 완전히 종식시키는 것에 집중해서 노력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국제제재의 범위 내에서 할 수 있는 남북관계 발전도 함께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은 미래 핵에 이어 현재 핵도 폐기해 나가겠다는 것이고, 미국도 북미 간의 적대 관계를 종식하고 체제를 보장하는 조치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다만 상대에게 선이행 요구를 가지고 지금 막혀있는 것이어서 그 접점을 찾아 제시하고 비핵화가 보다 빠르게 진행되게끔 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될 역할 중의 하나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북의 비핵화를 순서대로 다 하자면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며 남북한이 비핵화 태스크포스(TF)를 함께 만들어 논의한다면 파격적인 대안이 나올 것이라고 제안했다.

임동원 한반도평화보럼 공동이사장은 지방자치단체 교류도 중요하다독일의 경우 동서독이 62건의 도시 간 협력 사업을 벌이며 청소년 교류를 했다. 민족동질성을 회복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