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대회, 내년 5월 제주서 첫선
로드FC 대회, 내년 5월 제주서 첫선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10.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OAD TO A-SOL’ 대회…우승 상금만 11억원
라이트급 챔프 권아솔, 데뷔전이자 타이틀 방어전 치러
권아솔이 내년 5월 제주에서 복귀전이자 타이틀 방어전을 갖는다. 사진=로드FC 제공
권아솔이 내년 5월 제주에서 복귀전이자 타이틀 방어전을 갖는다. 사진=로드FC 제공

아시아 최고의 종합 격투기 단체인 ‘ROAD FC’(로드FC·대표 김대환)가 주최하는 대회가 내년 5월 제주에서 처음으로 열린다. 대회명은 ‘ROAD TO A-SOL’.

‘ROAD TO A-SOL’은 우승 상금만 100만불(11억원)이 걸려 있는 로드FC의 라이트급 토너먼트 대회로 제주에서는 최종전과 번외 경기가 펼쳐진다.

대회 일정과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 대회는 동남아, 러시아, 일본, 인터내셔널 지역예선을 시작으로 본선을 거쳐 현재 결승전만을 남겨둔 상태다.

결승에는 ‘UFC 라이트급 챔피언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사촌 형으로 유명한 샤밀 자브로드(34·AKHMAT FIGHT CLUB)‘BAMMA, M-1 챔피언만수르 바르나위(26·팀 매그넘/트리스타짐)가 진출했다.

이들의 대결은 내년 2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치러진다. 제주에서는 이 둘의 맞대결 승자와 현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권아솔과의 마지막 승부가 열린다.

이는 권아솔의 25개월 만의 복귀전이자 타이틀 방어전이다.

강영식 로드FC 제주 회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제주를 세계 속의 국제도시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