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리틀야구단 주니어부, 전국대회 준우승
제주시리틀야구단 주니어부, 전국대회 준우승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리틀야구단 주니어부 선수들이 대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시리틀야구단 주니어부 선수들이 대회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시리틀야구단 주니어부(단장 박창선, 감독 김현칠)‘U-15(15세 이하) 전국주니어야구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818일부터 114일까지 매주 주말마다 경기도 화성시 드림파크야구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제주시리틀야구단은 예선 5경기 동안 41무를 기록하며 조 1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이후 제주리틀선수단은 8강에서 서울 종로구를 6-2, 4강 준결승에서 충남 천안시를 5-4로 각각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으나, 강호 서울 영등포구를 만나 2-12로 패했다.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선수들이 대회 기간 주말마다 제주와 화성시를 오가며 고군분투해 만들어낸 성과여서 그 의미는 매우 값졌다.

제주리틀선수단은 전국 30여 개 팀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한석훈(제주중앙중 3), 김태양(제주제일중 2), 김민규(제주중앙중 2) 등 막강 투수진과 박종환(한라중 3), 고상원(제주중앙중 3), 임상현(제주제일중 2), 송현준(오현중 2)으로 이어지는 막강 타선에 힘입어 상대를 무력화시켰다.

박종환은 우수 선수상을, 김현칠 감독은 우수 감독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