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문화공원, 내달 7일부터 '태고의 흙을 빚다' 展
돌문화공원, 내달 7일부터 '태고의 흙을 빚다' 展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윤실 作, 나빌레
강윤실 作, 나빌레

제주특별자치도 돌문화공원 오백장군갤러리가 제주 태고의 신비를 빚은 도자전으로 채워진다. 강윤실·박선희·정미선 도예가가 내달 7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마련한 ‘태고의 흙을 빚다’ 展을 통해서다.

전시에서는 제주의 옛 집, 제주의 돌, 바람, 오름, 바다 그리고 할머니와 어머니의 소소한 일상에서 얻어진 옛 생활용품들을 작가의 현재화된 조형언어로 재구성해 제주만의 독특한 생채와 문화를 표현했다.

박선희 작가는 돌 많은 제주에서 늘 접하는 돌의 아름다움을 작품에 녹여냈다. 정미선 작가는 자연으로부터 받은 생명력과 제주의 문화를 접목시켜 자신의 정체성을 작품에 불어넣었다. 강윤실 작가는 제주의 흙으로 제주의 옛 집들을 그만의 감각으로 재구성해 작품화 시켰다.

전시 개막식은 내달 7일 오후 3시로 이날은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문의 710-74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