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과 국악으로 만나는 노인성
무용과 국악으로 만나는 노인성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제주박물관, 23일 오후 5시 공연
다온 무용단·서귀포 국악협회 출연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토요박물관 산책’ 3월 두 번째 프로그램으로 특별전시와 연계한 무용과 국악으로 표현하는 장수의 별, 노인성공연을 23일 오후 5시에 국립제주박물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노인성의 영상과 국악 그리고 현대적 한국무용이 어우러져 무병장수를 기원하고 노인성의 찬란함을 춤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다온 무용단과 서귀포 국악협회가 출연한다.

좌석 280석에 한해 공연 당일 오후 4시부터 국립제주박물관 강당 앞에서 선착순으로 입장권이 배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