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통3반 복층사건 다시 무대로
4통3반 복층사건 다시 무대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단 예술공간 오이, 6일부터 28일까지 매주말마다
4·3소재 과거·현재 오가는 무대···인물·무대·조명·음향 개선
지난해 5~12월 꾸준한 무대 선보이며 4·3 알려
지난해 공연된 연극 '4통3반 복층사건' 모습.  
지난해 공연된 연극 '4통3반 복층사건' 모습. 

극단 예술공간 오이6일부터 28일까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3시와 7시 연북로 소재 예술공간 오이에서 연극 ‘43반 복층사건을 무대에 올린다.

이 공연은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예술공간 오이가 매주 목요일마다 공연했던 연극이다. 공연은 제주4·3을 과거와 현대 시점에서 바라보며 슬픔과 고통, 무거움만이 아닌 해학과 웃음으로 관객에게 다가갔다. 동시에 생명의 소중함과 망각의 무서움을 관객의 웃음을 통해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오랜시간 꾸준히 공연을 펼치며 도민들에게는 제주4·3을 대표하는 연극으로 인식됐다.

올해는 지난해 연극을 각색해 보다 더 4·3을 이해하기 쉽도록 했다. 초연에 없었던 새로운 인물, 무대와 조명, 음향을 개선했다. 또 과거에만 등장했던 인물들이 현대 시점에 맞춘 인물로 나온다.

아울러 조명을 통해 보다 현실감 있는 무대를 보여준다.

관람료는 일반 12000, 청소년 8000원이다. 12세 이상 관람가능하다. 문의 010-5755-92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