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내선 운임 올려…도미노 인상 우려
대한항공 국내선 운임 올려…도미노 인상 우려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일부터 평균 7% 인상.
도민·관광객 부담 가중
항공 업계 연쇄 요금 인상 하나

국내 항공업계 1위인 대한항공이 국내선 운임을 올리기로 결정하면서 도미노가격인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 1일부터 국내선 일반석 운임을 주중·주말·성수기 모두 평균 7% 인상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일반석 운임은 현행 대비 주중, 주말, 성수기 운임 모두 평균 7% 인상된다.

또 프레스티지석은 인상된 일반석 요금에서 기존과 동일하게 6만원을 추가되고, 이코노미플러스석 역시 인상된 일반석 운임에 기존대로 15000원이 추가된다.

각각 평균 4%, 6% 인상되는 수준이다. 또 국내선 환불수수료도 차등 인상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영업환경이 악회되면서 불가피하게 국내선 운임을 인상하게 됐다제주를 오가는 노선은 주중·주말 운임을 선호시간과 일반시간으로 구분해 일반시간 운임은 동결하고 선호시간 운임만 인상한다고 밝혔다.

제주에서 낮 12시 이전에 출발하거나 오후 3시 이후 제주로 들어오는 항공기는 일반시간으로 구분돼 운임이 동결된다고 하지만 도민과 관광객들의 부담은 가중될 수밖에 없다.

특히 아시아나항공 등 다른 국적 항공사들은 당장 요금을 올릴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업계 1위인 대한항공의 인상 결정으로 인해 연쇄 요금 인상이 우려되고 있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지난 3월 제주와 대구·광주·무안을 오가는 국내선 노선의 운임을 최대 12% 가량 인상했다.

한편 현행법은 항공사들이 20일 이상의 예고만으로 항공운임과 요금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