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장’ 전세기 인센티브 사업에 업계 반발
‘늦장’ 전세기 인센티브 사업에 업계 반발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의 1 지나서야 공고, 수요조사도 아직…“일관성 있는 정책 필요”

외국인 시장 다변화를 위해 추진되고 있는 전세기 인센티브 사업이 늦장 업무 추진으로 업계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외국인 관광객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접근성 확충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예산은 3억원이 편성됐다.

올해 전세기 인센티브 지원금은 월 5편 이상의 정기성 전세기는 편당 400만원, 4편 이하의 단발성 전세기는 편당 700만원으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모객 광고에도 일부 예산이 지원된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올해 전세기 사업을 준비해왔던 도내 관광업계는 올해 3분의 1 이상이 지나서야 인센티브 사업이 추진되자 이에 반발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난달 30일에야 공고됐다.

관광업계에서 전세기 상품을 구성하기 위해 항공기를 확보하고 모객하는 데까지는 길게는 6~10개월 가량이 걸린다.

사업예산 소진 시 사업이 종료된다는 단서조항으로 인해 지난해 9월까지 운행된 35(11개 지역)의 전세기에 대해선 지원금이 지급됐지만 11편은 지원금을 받지 못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올해 사업 계획을 수립한다고 했지만 정확한 수요조차 파악하고 있지 못했다. 사업이 공고된 이후에야 수요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A업체 관계자는 올해는 사업이 추진되기 전에 미리 수요조사를 하는 등 선제적이고 일관성 있는 정책이 나올 것이라 예상했지만 변함이 없다전세기 취항 등을 통해 수요를 확보해야 정기노선 취항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지난해 전세기 취항이 이어진 나고야의 경우 올해 정기편이 뜨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많은 업체가 전세기 사업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예산이 소진돼 지원을 받지 못했는데 올해도 반복될까 우려된다예산증액 등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인센티브 기준을 조정하다 보니 사업 공고가 늦어졌다이달 말까지 올해 전세기 수요를 파악한 후 필요할 경우 관련 예산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