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첫째도 둘째도 민생, 민생제일주의”
김우남”첫째도 둘째도 민생, 민생제일주의”
  • 현봉철 기자
  • 승인 2008.0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통합민주당 후보(제주시을)는 28일 오전 동문시장 일원을 방문하고 4·3평화기념관 개관식에 참여한 뒤 오후 동문시장 분수대와 아라주공아파트 등에서 본격적인 거리 유세에 나섰다.

김 후보는 유권자들에게 “6개의 상권이 밀집한 제주동문시장은 제주의 대표적 상권지역”이라며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이라는 민생제일주의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7번째 공약으로 “구도심의 활성화를 위해 복합주차타워·탁아시설 등 편의시설과 규모의 현대화 사업은 물론 삼성혈·자연사박물관·신산공원을 포함한 문화벨트화 사업과 상권을 연계한 문화·상권 연계 벨트화 사업을 추진해 관광명소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김 후보는 “한나라당 후보의 1200억대 모노레일 시설 설치는 헛공악이며 한나라당은 제2공항 보류 등으로 제주를 홀대하고 있다”며 “더 큰 불법과 탈법이 횡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견제 세력에게 힘을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