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박희태.김덕룡 공동선대위원장 임명
한, 박희태.김덕룡 공동선대위원장 임명
  • 제주신보
  • 승인 2008.0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재섭대표와 함께 3人 '트로이카' 체제
한나라당은 30일 제18대 총선 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에 5선 중진의 박희태.김덕룡 의원을 임명했다.

이로써 한나라당 선대위원장은 강재섭 대표와 함께 3명으로 늘어났으며, 향후 수도권, 대구.경북, 부산.경남 등 권역을 나눠 맡는 방식 등으로 3인 공동선대위원장이 역할을 분담해 선거를 지휘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명박 대통령후보 캠프의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선거를 지휘했던 두 사람은 이번 총선 공천과정에서 탈락했었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이번 총선 공천과정에서 최대의 이변으로 꼽혔던 공천 탈락의 주인공인 두 사람의 공동선대위원장 임명은 강 대표가 직접 부탁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난 대선에서 승리했지만 그것은 반쪽 승리에 불과하다"면서 "아직도 입법권은 국정파탄 세력의 장중에 남아있다. 이번 총선에서 승리를 안겨줘야 완전한 정권교체가 이뤄진다"고 말했다.

중국에 머물다 선대위원장 제안을 받고 전날 귀국한 김 의원은 "공천과 관련해 개인적으로 승복할 수 없는 입장이지만 한나라당을 만드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하고 당을 지키는 데 앞장서왔던 사람으로 당을 떠날 수 없고 당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역할을 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