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발탁
검찰총장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발탁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17일 지명…적폐청산 수사 공로 인정·검찰 개혁 적임자 판단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을 발탁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박상기 법무부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보고받은 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해왔고,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고 소개했다.

특히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뿐 아니라 국민의 두터운 신망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윤 후보자가 아직도 우리사회에 남아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 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친 첫 사례로 파격적인 인사로 풀이되고 있다.

윤 후보자는 사법연수원 23기 출신으로 문무일 총장보다 5기수 후배이다.

한편 윤 후보자는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2012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근무할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으로 좌천되기도 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