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G20 정상회의서 평화경제 강조한다
文 대통령, G20 정상회의서 평화경제 강조한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29일 오사카 방문…주요국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설명

문재인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부터 29일까지 일본 오사카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 기간 평화와 경제가 선순환하는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경제시대를 강조할 예정이다.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 계기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향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할 것이라며 평화가 경제발전으로 이어지고 경제발전이 평화를 공고히 하는 평화경제 시대를 열어나가려는 정부의 한반도 정책 방향도 설명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첫날인 28세계경제와 무역·투자를 주제로 한 첫 번째 세션에서 우리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을 위한 노력과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 우리나라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 확장적 재정 노력을 소개하면서 무역마찰 등 세계경제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글로벌 현안에 대한 G20차원의 공조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29일에는 불평등 해소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 실현을 주제로 하는 세 번째 세션에 참석, 한국형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수립한 점을 소개하면서 국제사회간 협력 강화를 촉구할 계획이다.

특히 평화와 경제가 서로 선순환하는 평화경제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번영에 기여해 나가고자 하는 우리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취지도 설명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상회의에 참석한 중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캐나다 등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 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양자 관계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일본 방문 첫날인 27일 재일동포 약 400명을 초청해 만찬을 겸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우리 동포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G20 정상회의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은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