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국민통합과 화합 위해 역할 해달라"
文 대통령 "국민통합과 화합 위해 역할 해달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간담회서 정치적 공방과 국민 갈등 우려 표시
원행스님 “종교인 또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어”…원효스님의 ‘화쟁’ 가르침 언급

문재인 대통령은 21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대통령인 저부터, 또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종교 지도자들께서 더 큰 역할을 해 주셔야겠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검찰 개혁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국민이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내년) 총선이 점점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은 더 높아지고, 곧바로 국민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에 국민 목소리를 들어보니 공정에 대한 요구는 훨씬 높았다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되어 있는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 달라는 것이 요구였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에 있어서는 건강한 논의들이 이뤄져야 되는데, 공정에 대해서도 여전히 구체적인 논의는 없는 가운데 정치적인 공방거리만 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행사에는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 목사(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김희중 대주교(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교무(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 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이 참석했다.

원행스님은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 자격으로 인사말을 통해 대통령께서 대한민국 사회를 가장 공정한 사회로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가 확고하시다면 흔들림 없이 더욱 힘차게 걸어가시라종교 지도자들 또한 사회의 통합과 평화, 그리고 보다 의미 있는 진전을 위해서 국정 운영에 힘을 보태고 함께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개월 동안 우리는 적지 않은 갈등을 겪어야 했다. 종교인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원효스님의 화쟁’ 가르침을 언급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