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새마을운동, ‘함께 잘 사는 나라’ 완성해야”
文 대통령 “새마을운동, ‘함께 잘 사는 나라’ 완성해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서 새마을운동 현대적 의미 계승·발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29우리는 지금 잘 사는 나라를 넘어 함께 잘 사는 나라를 향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나눔과 협동의 중심인 새마을지도자들이 이끌어주셔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에서 새마을운동의 현대적 의미를 계승해 발전시켜 나가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새마을운동이 생명·평화·공경운동으로 역사적인 대전환에 나선 것은 참으로 반가운 일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늘의 대한민국 밑바탕에는 새마을운동이 있다우리가 기적이란 말을 들을 만큼 고속 성장을 이루고, 국민소득 3만불의 경제 강국이 된 것은 새마을운동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새마을운동은 과거의 운동이 아니라 살아있는 운동이 되어야 한다우리는 다시, 서로 돕고 힘을 모아 함께 잘사는 나라를 완성해야 한다. 새마을운동이 우리 모두의 운동이 되도록 국민의 마음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새마을운동은 나에게서 우리로, 마을에서 국가로, 나아가 세계로 퍼진 공동체운동이라고 전했다.

실례로 “2013년 유네스코는 새마을운동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했다. 2015년 지속가능개발 목표를 위해 열린 유엔 개발정상회의는 빈곤타파, 기아종식을 위한 최적의 수단으로 새마을운동을 꼽았다고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역동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국가들과 다양한 새마을운동 관련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새마을운동은 1970년 새마을 가꾸기 운동으로 시작돼 1980년대까지 국내 농촌 발전과 경제 발전의 원동력 역할을 해온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 2009년부터 공적개발 원조 사업을 시작해 개발도상국의 농촌에 경제발전 경험을 전수하고 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