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나' 감자 제주 넘어 중앙아시아서도 탐낸다
'탐나' 감자 제주 넘어 중앙아시아서도 탐낸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농기원, 12월 카자흐스탄에 국제품종보호출원 예정

제주품종 탐나감자가 제주를 넘어 중앙아시아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2017년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등록한 제주형 탐나감자가 중앙아시아 키르기즈 공화국에 이어 12월에 카자흐스탄에 국제품종보호출원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세계 4대 식량작물인 감자는 개발도상국 중심으로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급증하고 있지만 각 나라에 알맞은 품종이 개발돼지 않아 씨감자 부족으로 매년 선진국으로부터 씨감자를 수입해 이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농업기술원은 2017년부터 골든씨드프로젝트 사업의 하나로 개발도상국에 적합한 감자 신품종 육성 및 종자생산 등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탐나감자는 지난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홍익바이오와 품종보호권을 실시, 올해 200t을 시작으로 총 2200t을 중앙아시아로 수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