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 용역 착수
道,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 용역 착수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1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재해위험요인 분석 등 10년 마스터 플랜 수립

2차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에 대한 용역이 본격 착수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자연재해 예방과 저감을 위한 2차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수립하는 종합대책은 자연재해대책법 제16조에 따라 2014년 수립한 풍수해저감 종합계획을 검토하고, 제주 전지역에 대한 침수, 붕괴, 강풍, 월파, 대설 등 총 9개 자연재해유형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대책을 제시하는 방재분야 최상위 계획이다.

2014년 재해후보지 880개소 중 120개소의 풍수해 위험지구를 선정하고, 3단계 예방대책을 포함한 제주도 풍해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했고, 현재까지 대상지 120개소 가운데 35개소 정비를 완료했고, 37개소는 정비중에 있다.

제주도는 앞으로 18개월 동안 최근 이상기후에 따른 태풍, 집중호우, 강풍 등 자연재해 양상과 홍수량 증가에 따른 자연재해위험요인을 분석하고, 전문가 자문과 도민 설문조사, 탐문, 공청회를 거쳐 10년 마스터 플랜으로, 2차 종합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아울러 자연재해대책법 개정으로 추가된 우수유출저감대책과 재해지도(침수흔적도, 침수예상도, 재해정보지도)를 함께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