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키우는 소각행위 이제 그만 하자
화재 키우는 소각행위 이제 그만 하자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1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로 접어든 시기에는 건조하고 바람이 많아진다. 조금이라도 자칫했다간 화재 발생 우려가 높다는 의미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내서 발생한 화재 1961건 가운데 소각행위 등 부주의에 의한 화재는 890건(45%)이나 된다. 전체 화재의 절반에 육박한다. 특히 감귤원이 많은 서귀포지역은 같은 기간 화재 580건 중 절반이 넘는 311건(53%)이 영농부산물이나 쓰레기를 소각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지난달 11일만 해도 서귀포시 서홍동 감귤원에서 소각작업 중 화재가 번져 감귤나무 13그루가 불에 타는 등 200여 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지난 10월에도 서귀포시 강정동 과수원에서 쓰레기를 태우던 불이 창고로 옮겨 붙어 농사용 자재 등 68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었다. 소각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과수원의 화재는 주로 잔가지나 영농부산물을 모아놓고 태우다 불티가 바람에 날려 인근에 옮겨 붙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까딱하면 불이 방풍림이나 감귤나무에 번져 감귤원에 큰 피해를 줄 우려가 크다. 특히 밭두렁을 태우는 야초지 화재는 인근 야산으로 확산되면 산불로 이어질 수도 있다. 연중 화재가 발생하기 쉬운 건조기인 만큼 각별한 경각심이 필요하다.

이렇듯 문제가 되는 건 무분별한 소각행위에 따른 화재다. 간벌나무 소각쯤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만 잘못했다간 불이 크게 번져 감귤원이 잿더미화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영농쓰레기 소각행위 역시 한 순간의 잘못이 이웃에까지 피해를 줄 수 있다. 불이 주변으로 번지지 않도록 빈틈없는 소각방법이라야 할 것이다.

지금 시기의 제주는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화재 예방에 비상이 걸린다. 감귤원과 오름 등이 많은 제주는 방심했다간 자칫 산불이 날 가능성도 있다. 당국의 예방활동도 중요하지만 농가 등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불법 소각 한 번이 잘못하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무엇보다 화재를 유발하는 일체의 행위를 하지 않는 것보다 좋은 예방법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